프랑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화가 조셉 초이가 4년 만에 개인전을 엽니다. 독특한 색감과 이미지의 조합으로 인간의 숨겨진 본능과 욕망을 탐구합니다. 이주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캔버스마다 무정형의 이미지들과 독특한 색채가 뒤엉켜 조합을 이루고 있습니다. 완벽한 아름다움의 상징인 그리스 조각상, 본능을 추구하는 수영복 차림의 인간들, 그리고 동물적 욕구의 목마 등이 캔버스 위를 떠다닙니다. 이미지들은 거꾸로 서 있거나 조각나기도 하고 때로는 겹쳐지기도 하면서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넘나 듭니다. 그 과정에서 이미지는 또 다른 이미지로, 색채는 새로운 조합으로 탄생하는 것입니다. 그리스 조각상은 거울 속에 비치는 뒷모습과 함께 의식의 이쪽과 저쪽을 오가는 흐름을 표현합니다. 등을 돌린 채 고개 숙인 남자가 어떤 꿈을 꾸고 있든, 멀리 숲 속의 목마는 무심한 듯 외면할 뿐입니다. [죠셉 초이 : 하나의 행위로써 하루하루 이루어지는 마르면 또 그리고 레이어가 쌓아져 가는 그래서 생각지도 못했던 한 이미지가 완성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완성된 이미지와 색채를 한 꺼풀씩 풀어내 보는 것도 관람의 재미입니다. 프랑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4년 만에 국내에서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이달 말 열리는 한국국제아트페어, KIAF에서도 전시될 예정입니다.  
 

이주상 기자 

기사 원문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432025&plink=ORI&coop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