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작
지도 속 도시공간 추상언어로 바꿔내는 작가
"우연·필연 얽힌 기하학적 골조에 색 입히고
조절가능한 표면 질감으로 형상에 위치값을"

 

경현수 ‘무제 무제-202007’(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푸른 바탕에 올린 단출한 선과 선. 면이라곤 분홍색 동그란 원뿐이다. 머리 모양만 남긴 작업자가 뭔가 열심히 만드는 모습이 언뜻 연상되기도 한다. 최대한 간결하게 말이다.

한때 작가는 지도 속 도시공간을 컴퓨터데이터로 변환해 자신만의 추상언어로 바꿔낸 작품을 내놨더랬다. 사람의 상상으로 만든 선이란 한계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의적으로 선택한 기제였다고. 작가 경현수(34) 얘기다.
 

 

그러던 그가 그보다 더 간단한 언어를 발견해낸 건가. 이번엔 그나마 보이던 형체도 없고 오로지 개념뿐이다. 이를 두고 작가는 “모호한 생각에 불확실한 아이디어를 쌓아 형상을 만들고, 이 형상에 질감을 입혀 부유하는 생각을 캔버스에 드러나게 한다”고 했다. “우연과 필연이 얽힌 기하학적 골조에 색을 입히고, 조절가능한 표면 질감으로 형상에 위치값을 부여한다”고.
 

 

결국 작가가 여전히 어느 ‘장소’에 머물고 있는 건 맞는 듯하다. 애써 지표를 내보이는 듯도 하고. 어쨌든 그를 찾아갈 수 있는 단 하나의 힌트는 ‘무제 무제-202007’(Untitled Untitled-202007·2020)다.

10월 17일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7길 이유진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무제 무제’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릭. 72.7×60.6㎝. 작가 소장. 이유진갤러리 제공.

 

기사원문>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715446625929312&mediaCodeNo=257&OutLnkCh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