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진갤러리는 다음달 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서 22인의 젊은 공예 작가들이 참여하는아트·주얼리 공예전시 ‘뜰에 깃들’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집’을 주제로 했던 지난해 공예 전시의 후속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에서는 ‘뜰’에 나서면 볼 수 있는 사물과 식물, 동물 또는 자연현상 등 다양한 요소들을 작가 개인의 개성에 따라 해석한 120여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공예전에는 고희승, 김수연, 김준수, 김한나, 김희앙, 박예님, 서예슬, 신혜림, 신혜정, 오화진, 이나진, 이영임, 이재익, 임종석, 전은미, 정령재, 정지민, 정호연, 조완희, 주소원, 홍지희, 황형신 등이 참여한다.

행사는 푸른문화재단이 후원한다.

 

장우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