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성과 '아토마우스' 이동기
별자리를 日 미소녀로 치환하고 韓美日 만화 캐릭터 뒤섞어
 

만화 속 미소녀가 악당을 물리치기 위해 마법 전사로 변신할 때, 그 휘황찬란한 환복(換服)의 순간이 미술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서양화가 이윤성(33)씨가 서울 청담동 이유진갤러리에서 다음 달 7일까지 선보이는 '황도 12궁도(圖)' 시리즈는 태양과 그 주변의 12개 별자리를 미소녀로 치환해 그린 것이다. 고전 회화를 일본 만화 속 미소녀풍으로 꾸준히 재해석해온 이씨는 "화면의 질감과 반짝임을 보여줄 작품을 구상하다 우주의 '별'을 떠올렸다"면서, "어릴 적 TV에서 보던 '세일러문' 같은 만화 속 미소녀 캐릭터가 변신할 때 투명하게 반짝이는 장면이 오버랩됐다"고 말했다. 그렇게 '미소녀 태양계'가 탄생했다. 태양을 위풍당당 금발의 미소녀로 그려낸 193×130㎝짜리 대형작 'Helios'를 앞세워, 열두 별자리 'Zodiac' 시리즈까지 "희열에 찬 만화 속 미소녀"로 탈바꿈했다. 다각형의 캔버스는 마치 만화를 구획하는 '칸(frame)'처럼 보인다. 이씨는 "해당 장면이 등장하는 실제 만화책 속 칸과 같은 모양으로 캔버스를 제작했다"며 "만화를 하위문화라 배척하는 대신 훌륭한 요소를 발견해내는 게 예술가의 시선"이라고 말했다.

 

Go Full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