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tion

Special, Specific Objects

 

Jeong Zik Seong (Artist)

 

Here's a special thing. An object in which shiny pieces gather on a perfect black-colored surface to give off images. Shining pieces seem to show the spirit of the wind, the cry of the waves, and the whispering of the trees as they gather and scatter, but it is obviously not the wind, the waves, and the trees. It reminds us of something here, but it becomes something that cannot be defined as it, and then it is scattered again. Carelessly drawn lines break into small pieces, and broken pieces become lines again and are inserted sharply. The image moves according to the movement of light and forms the surface again.

 

Donald Judd's "Specific Objects", which refers to objects with restrained images that break the boundaries between sculpture and painting, will be presented as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Special, Specific Objects". Jeong Zik Seong adds "Special" layers of abstract images beyond the boundaries of painting and craft. The shinnying materiality of mother-of-pearl that pops out from the flat black surface has the abstraction to produce an image that refers to something but does not dictate it. “Specific Objects” endure long and complicated processes of craftmanship, so it gains another layer of “Speciality”.

 

Jeong Zik Seong is deeply enchanted by the abstractness of the light of mother-of-pearl. Jeong, who has pursued painting beyond the boundaries of representation and abstraction, is struggling to portray superficial images that can emphasize the abstractness of mother-of-pearl beyond the boundaries of fine art and craft. In the 25th solo exhibition of Jeong Zik Seong, which will be held from October 29 to November 21 at the Lee Eugean Gallery, viewers can enjoy <Special, Specific Objects> with images comprised of many pieces of mother-of-pearl’s abstract light on the black surface, beyond the hierarchy and boundaries of the genres.

 

특별한, 특별한 사물

Special, Specific Objects

 

정직성(화가)

 

여기, 특별한 사물이 있다. 정확한 검은빛을 띠는 완벽한 표면 위에 빛나는 조각들이 모여 이미지를 발산하는 사물. 빛나는 조각들은 모이고 흩어지면서 바람의 기세와 파도의 울음, 나무의 속삭임을 보여주는듯 하지만 그것은 명백히 바람과 파도와 나무가 아니다. 이곳의 무엇인가를 연상케 하지만 그것이라 규정할 수 없는 무엇이 되었다가 다시 흩어진다. 무심한 듯 그은 선은 작은 조각들로 부서지고, 부서진 조각들은 다시 선이 되어 날카롭게 꽂힌다. 이미지는 빛의 움직임에 따라 움직이고 다시 표면을 구성한다.

 

조각과 회화의 경계를 허문 이미지가 절제된 사물을 지칭하는 도널드 저드의 ‘특별한 사물 Specific Objects’을 가져와서, 회화와 공예의 경계를 넘어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구성하는 자개의 ‘특별함 Special’을 더해 이 전시의 제목 ‘특별한, 특별한 사물 Special, Specific Objects’로 내놓는다. 평면적인 표면에서 빛으로 튀어나와 이미지를 구성하는 자개의 물성은 무엇인가를 지칭하지만 그것을 지시하지 않는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추상성을 지녔다. 수많은 공력功力의 시간을 견디고 특별한 사물은 또 한 겹의 특별함을 갖추게 된다.

 

정직성은 자개가 지닌 빛, 본래적인 추상성에 깊이 매료되어 있다. 재현과 추상의 경계를 넘어서는 회화를 추구해온 정직성은 순수예술과 공예의 경계를 뛰어넘어 자개의 추상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표면 이미지를 그려내고자 고심하고 있다. 이유진 갤러리에서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개최되는 정직성의 25회 개인전에서 장르의 위계와 경계를 넘어서는, 평면을 뚫고 빛을 발산하는 이미지를 지닌, <특별한, 특별한 사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