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


May 23 – Jun 22, 2024

LEE EUGEAN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Gunhee Kim(b. 1969)’s solo exhibition from May 23 to June 22, 2024. Titled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 it speaks about the boundary of 'boundaries,' which lies between conviction and the negation and doubt of that conviction. This painting project visualizes and contemplates the artist's changed perspective, where things believed and perceived as facts or truths can no longer be unequivocally stated as 'yes'. In this first solo exhibition at LEE EUGEAN GALLERY, the artist will present about 20 paintings on canvas and paper.

 The new works in this exhibition are intended to leave room for emotions without categorizing or concluding the constantly changing aspects of the artist's life. Rather than paintings to understand, they are paintings to feel, focusing on the language of painting to express sensations. The artist portrays feelings of alienation, emptiness, and loss encountered as personal identities, beliefs, and hopes, once confidently defined, are redefined one by one, using colors and ambiguous screens abstractly. Unlike her works between 2010 and 2016, which primarily used black-and-white tones, the new works feature various colors, and the artist has strived to minimize restrictions on painting forms, expressions, and materials. 


+ READ MORE

“Oil on paper painting" begin with the artist's intention to remember familiar yet unfamiliar stories and approach them as individual narratives. It's akin to the naive expectation that there might be another story beyond the scene when zooming in with a phone camera, but the zoomed-in scene becomes more ambiguous instead. It's like facing a wall up close, losing focus and seeing nothing but the trajectory of empty time filled with colors, shapes, and spaces, reflecting her choice. The artist wanted to be free even from the pressure of empty canvases, pouring out her thoughts and wishes sometimes lightly but joyfully and sometimes passionately on the light paper that mainly uses for sketches, creating free and beautiful images with unique density.

Gunhee Kim, born in Seoul in 1969,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and its graduate school. After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1994, she moved to Barcelona, Spain in 1996 and completed a doctoral program at Sant Jordi University in Barcelona for three years. From 1999 to 2012, she held five solo exhibitions in Spain and Seoul. She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between 1995 and 2016, shuttling between galleries such as Gallery Seoho, Total Museum of Art, Insa Art Center, and Art Space Pool in Seoul, and collected i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rtbank.

이유진갤러리는 오는 2024년 5월 23일부터 6월 22일까지 김건희(b. 1969)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제목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는 ‘경계’ 에 대한 이야기로 어떤 확신과 그 확신에 대한 부정과 의심 사이의 경계를 말한다. 사실 또는 진실이라고 믿고 인식했던 것들이 절대적으로 ‘그렇다’ 라고 말할 수 없게 되는 작가의 변화된 시선을 시각화하고 사색하는 회화 프로젝트이다.

이유진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번 개인전에서는 갱지와 캔버스에 담은 회화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의 신작들은 작가가 시시각각 변하는 것들을 단정 짓거나 결론 내지 않고 여지를 두고 감정을 남기는 것으로, 이해하는 그림이 아닌 감각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한 회화의 언어에 집중하고자 했다. 확신했던 개인의 모습, 신념, 소망 등이 하나씩 다른 모습으로 정의되는 데서 맞닥뜨리는 이질감, 공허, 소실의 현실을 색과 모호한 화면으로, 추상적으로 표현했다. 작가는 유화, 차콜 등을 주로 사용하는데 무채색을 주로 사용했던 지난 2010년에서 2016년 사이의 작품들과 다르게 신작은 다양한 컬러가 사용되었고, 회화적 형태와 표현 방식 그리고 재료에까지 거의 모든 것에 제한을 두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 READ MORE

그의 "갱지 유화"는 익숙하지만 낯선 이야기들을 기억하고 가까이서 개별적인 이야기로 접근하려는 작가의 의도에서 시작한다. 마치 휴대폰의 카메라를 확대하였을 때, 장면 너머 무언가 다른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 어리석은 기대감이 있지만 확대해 들어간 그 장면은 오히려 형태가 모호해진다. 마치 벽을 코앞에 마주하여 초점을 잃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상태가 된 듯 색과 형태 그리고 공간을 메운 텅 빈 시간의 궤적만 남는데, 그의 갱지 회화는 이를 반영한 선택으로 볼 수 있다. 빈 캔버스의 압박에서마저 자유롭고 싶었던 그는 주로 습작에 사용하는 가벼운 종이 위에 색과 색들이 만들어낸 공간 속에서, 헐겁지만 즐겁고 때론 격정적으로 그간의 고민과 소원의 감정들을 쏟아내었고, 이는 특유의 밀도를 지닌 표면 질감으로 자유로우며 아름다운 화면을 만들어 내었다.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건희는 홍익대학교와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1994년 첫 개인전 후 199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옮겨 3년간 바르셀로나 대학 Sant Jordi에서 박사 과정을 이수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스페인과 서울에서 회화와 사진으로 5번의 개인전을 했다. 1995년부터 2016년까지 갤러리 서호, 토탈 미술관, 인사아트센터, Art Space Pool 등과 스페인을 오가며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고,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Works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

May 23 – June 22, 2024

LEE EUGEAN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Gunhee Kim(b. 1969)’s solo exhibition from May 23 to June 22, 2024. Titled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 it speaks about the boundary of 'boundaries,' which lies between conviction and the negation and doubt of that conviction. This painting project visualizes and contemplates the artist's changed perspective, where things believed and perceived as facts or truths can no longer be unequivocally stated as 'yes'. In this first solo exhibition at LEE EUGEAN GALLERY, the artist will present about 20 paintings on canvas and paper.

 The new works in this exhibition are intended to leave room for emotions without categorizing or concluding the constantly changing aspects of the artist's life. Rather than paintings to understand, they are paintings to feel, focusing on the language of painting to express sensations. The artist portrays feelings of alienation, emptiness, and loss encountered as personal identities, beliefs, and hopes, once confidently defined, are redefined one by one, using colors and ambiguous screens abstractly. Unlike her works between 2010 and 2016, which primarily used black-and-white tones, the new works feature various colors, and the artist has strived to minimize restrictions on painting forms, expressions, and materials. 



+ READ MORE

“Oil on paper painting" begin with the artist's intention to remember familiar yet unfamiliar stories and approach them as individual narratives. It's akin to the naive expectation that there might be another story beyond the scene when zooming in with a phone camera, but the zoomed-in scene becomes more ambiguous instead. It's like facing a wall up close, losing focus and seeing nothing but the trajectory of empty time filled with colors, shapes, and spaces, reflecting her choice. The artist wanted to be free even from the pressure of empty canvases, pouring out her thoughts and wishes sometimes lightly but joyfully and sometimes passionately on the light paper that mainly uses for sketches, creating free and beautiful images with unique density.

Gunhee Kim, born in Seoul in 1969,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and its graduate school. After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1994, she moved to Barcelona, Spain in 1996 and completed a doctoral program at Sant Jordi University in Barcelona for three years. From 1999 to 2012, she held five solo exhibitions in Spain and Seoul. She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between 1995 and 2016, shuttling between galleries such as Gallery Seoho, Total Museum of Art, Insa Art Center, and Art Space Pool in Seoul, and collected i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rtbank.

이유진갤러리는 오는 2024년 5월 23일부터 6월 22일까지 김건희(b. 1969)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제목 "그렇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는 ‘경계’ 에 대한 이야기로 어떤 확신과 그 확신에 대한 부정과 의심 사이의 경계를 말한다. 사실 또는 진실이라고 믿고 인식했던 것들이 절대적으로 ‘그렇다’ 라고 말할 수 없게 되는 작가의 변화된 시선을 시각화하고 사색하는 회화 프로젝트이다.

이유진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번 개인전에서는 갱지와 캔버스에 담은 회화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의 신작들은 작가가 시시각각 변하는 것들을 단정 짓거나 결론 내지 않고 여지를 두고 감정을 남기는 것으로, 이해하는 그림이 아닌 감각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한 회화의 언어에 집중하고자 했다. 확신했던 개인의 모습, 신념, 소망 등이 하나씩 다른 모습으로 정의되는 데서 맞닥뜨리는 이질감, 공허, 소실의 현실을 색과 모호한 화면으로, 추상적으로 표현했다. 작가는 유화, 차콜 등을 주로 사용하는데 무채색을 주로 사용했던 지난 2010년에서 2016년 사이의 작품들과 다르게 신작은 다양한 컬러가 사용되었고, 회화적 형태와 표현 방식 그리고 재료에까지 거의 모든 것에 제한을 두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 READ MORE

그의 "갱지 유화"는 익숙하지만 낯선 이야기들을 기억하고 가까이서 개별적인 이야기로 접근하려는 작가의 의도에서 시작한다. 마치 휴대폰의 카메라를 확대하였을 때, 장면 너머 무언가 다른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 어리석은 기대감이 있지만 확대해 들어간 그 장면은 오히려 형태가 모호해진다. 마치 벽을 코앞에 마주하여 초점을 잃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상태가 된 듯 색과 형태 그리고 공간을 메운 텅 빈 시간의 궤적만 남는데, 그의 갱지 회화는 이를 반영한 선택으로 볼 수 있다. 빈 캔버스의 압박에서마저 자유롭고 싶었던 그는 주로 습작에 사용하는 가벼운 종이 위에 색과 색들이 만들어낸 공간 속에서, 헐겁지만 즐겁고 때론 격정적으로 그간의 고민과 소원의 감정들을 쏟아내었고, 이는 특유의 밀도를 지닌 표면 질감으로 자유로우며 아름다운 화면을 만들어 내었다.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건희는 홍익대학교와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1994년 첫 개인전 후 199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옮겨 3년간 바르셀로나 대학 Sant Jordi에서 박사 과정을 이수했다. 1999년부터 2012년까지 스페인과 서울에서 회화와 사진으로 5번의 개인전을 했다. 1995년부터 2016년까지 갤러리 서호, 토탈 미술관, 인사아트센터, Art Space Pool 등과 스페인을 오가며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고,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WORKS

+82 2 542 4964

eugean_g@naver.com

17 Apgujeong-ro 77 Gil

Gangnam-gu Seoul Korea

© 2023 LEE EUGEAN GALLERY

+82 2 542 4964
eugean_g@naver.com
17 Apgujeong-ro 77 Gil
Gangnam-gu Seoul Korea
© 2023 LEE EUGEAN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