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After Beauty


Sep 14 - Oct 20, 2023

LEE EUGEAN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Sen Chung’s solo exhibition, After Beauty, from 14 September to 20 October 2023. Chung’s exhibition at LEE EUGEAN GALLERY includes 26 new artworks in the form of oil paintings and drawings that delineate his appreciation of the concept of beauty. Chung constantly contemplates the concept of beauty and the sublime and concomitantly challenges our understanding of beauty with an aesthetic and philosophical approach.

 The 18th century German philosopher Alexander Baumgarten, who introduced the term ‘aesthetics’ to modern philosophical vocabulary, argued that “art and beauty belong to a middle ground between sensibility and reason”. One could see such a philosophy and its profound influence on Sen Chung’s artistic worldbuilding. Through his contemplation on the meaning of beauty and art, Chung finds melancholy and sentiment and conveys them onto his canvas. His sustained interest in ephemeral beauty and the sublime enriches his artwork in both form and content. By reinterpreting and redefining the idea of ‘drawing’ through restless contemplation of his interests, the artist endows his works with rational yet sentimental and analytic yet poetic characteristics. 


+ READ MORE

Chung has studied in Germany where the romanticist drawing achieved its most radical potential. Since then, he has been working in Germany, taking the deconstruction and the subsequent redefinition of the conventional understanding of drawing through restless aesthetic research as his ultimate vocation in art. While his works employ the Western painting elements of gouache and oil paint, one still finds traces of his Oriental identity. His prolonged stays in Europe altered his perspective on the Oriental ink painting which inspired his artwork profoundly. The monotone background which is the penetrating characteristic of his works reminds the viewer of Oriental ink painting, but its depiction with oil paint would eventually grant them a sense of Western perspective on the methodologies and aesthetics of Oriental painting. Furthermore, the spirit of Oriental painting connects with the movement of Western romanticism. The artist thus argues: “Oriental spirit, which prioritized the spirituality and the essence of the object, is in the closest proximity to the romanticism in Western art history”. The present exhibition captures the gist of his understanding of the meaning of art as such; it exhibits works that philosophically speculate the meaning of the world by intuitively confronting the world with his personal sentimentality.

The concept of sublimity, too, has been an important theme for the artists in the development of art history from the late 18th century romanticism to modern abstract expressionism. Sen Chung understands the certain drama that the sublimity exudes and attempts to elevate his works to the realm of the sublime by employing non-figurativeness and abstraction in his touches. The figures with monotone colors and refined forms serve a function as a certain artistic sign and such signs compel the viewer to imbue special meaning to his works. Some of his newest works feature an emerald-shaped jewel or linear elements that resemble parentheses that seem to define the inside and the outside of certain sensations. On the monotone background which symbolizes the Oriental ink painting and its blank spaces, the artist deploys some elements from Western romanticism by placing abstract yet geometric forms in poetic colors. His new approach to the concept of beauty and the sublime cultivates an ironic harmony between his seemingly raw strokes and figures in chromatic colors. And it is this harmony that helps the audience find the sentiment of melancholy and nostalgia in his works.

Sen Chung lives and works in Seoul and Düsseldorf. He received BFA from Hongik University, Meisterschüler and Akademiebrief from Kunstakademie Düsseldorf and MFA from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many galleries and art institutions including 《temporality》 (wooson gallery, Daegu, 2021); 《very art》 (OCI Museum of art, 2020); 《Paintings:Sen Chung》 (Osthaus Museum, Hagen, Germany, 2020); 《Painting》 (Parkhaus im Malkastenpark, Dusseldorf, Germany, 2017); 《wildwood air》 (Kukje Gallery, Seoul 2009); 《wooden heart》 (Ilmin museum of art, Seoul 2008). Also, he has participate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e Fool on the Hill》 (ONE AND J. GALLERY, Seoul, 2022) 《Art of Lov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2020), 《An-Other Column》 (Doosan Art Center, Seoul, 2017), 《Connect 1》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2016), 《SeMa Gold》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6), 《City States 7th Liverpool Bienniale》 (Liverpool, UK, 2012), 《The Perpetual Dialogue》 (Andrea Rosen Gallery, New York, 2009). His works have been collecte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Jeonnam Museum of Art, The Deutsche Bank Collection (Berlin), Landesgalerie (Linz, Austria) Christoph Merian Stiftung (Basel, Switzerland), Daniel-Henry-Kahnweiler-Stiftung (Rockenhausen, Germany), and so on.

이유진갤러리는 오는 2023년 9월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샌정의 개인전 《After Beauty》를 개최한다. 이유진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샌정의 전시에서는 ‘아름다움’에 대한 사유 속에서 얻은 작가의 감상을 캔버스 위에 전개한 유화와 드로잉 신작 26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아름다움 (beauty)과 숭고미 (the Sublime) 에 대해 관조적 입장을 취하며, 미학적이고 철학적인 접근을 통해 미에 대한 이해 (the understanding about beauty) 에 도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18세기 독일 철학자 Alexander Baumgarten는 “예술과 미(beauty)는 감성과 이성 안에서 중심에 속한다” 라고 말했다. 샌정의 작품세계는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사유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그는 관조의 시간 속에서 melancholy와 sentiment를 발견하고, 이것을 화면에 그려낸다. 짧은 순간의 아름다움 (ephemeral beauty)과 숭고미 (the sublime)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은 그의 작품세계를 더욱더 발전시키고 있다. 자신의 관심사에 대한 관찰과 이해를 바탕으로 재해석하고 재정의 내린 회화를 통해 작가는 이성적이고도 감정적인, 분석적이지만 서정적인 작업을 보여준다. 


+ READ MORE

낭만주의 회화가 크게 발달했던 독일에서 공부하고 활동하고 있는 샌정은 끊임없는 미학적 연구를 통해 스스로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회화 안에서 새로 정의 내리고 모색하는 것을 궁극적인 과제와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의 작품은 유화물감과 과슈물감을 사용한 서양화지만, 동양화적인 요소도 눈에 띈다. 작가는 오랜 시간을 유럽에서 보내면서 동양 수묵화의 감성을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었고, 이는 그의 작업에 특별한 영감을 주었다.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보여지는 단색조의 바탕은 수묵화를 떠올리게 하는데, 이 담백한 색감을 기름기가 있는 유화로 표현함으로써 관람자에게 동양화에서의 여백의 미를 서양화적 관점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더 나아가, 동양의 수묵화 정신은 서양의 낭만주의 사조와도 이어진다. 작가는 “사물의 본질과 그 정신성을 강조했던 동양화 정신에 가장 이웃하고 있다고 여기는 미술사조가 바로 낭만주의다” 라고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는 기존의 회화를 재해석해, 작가의 개인적 감성을 바탕으로 세상을 보다 직관적으로 직면하면서 세계의 의미를 철학적으로 유추해나가는 작품들을 감상 할 수 있다.

‘숭고미 (the sublime)’는 18세기말 낭만주의로부터 근대 추상표현주의까지 미술사적으로 예술가들에게 중요한 주제로 이어 내려져왔다. 샌정은 숭고미에서 엄습하는 일정 드라마를 이해하고, 비구상성과 추상성으로 작가 본인이 추구하는 숭고미에 다다르게 하려 한다. 단순한 색과 절제된 형태의 도형들은 그에게 있어서 일종의 미술 기호로써의 역할을 하고, 이 기호들은 관람자로 하여금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욕망을 느끼게 한다. 이번 신작에서는 에메랄드 모양의 보석이나 일정 센세이션의 안과 밖을 규정하는 괄호 형식의 선적인 요소 등이 나타나있다. 동양 수묵화의 영향을 받은 여백을 의미하는 무채색 바탕 위에, 서정적인 색채감으로 이루어진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인 형상은 작가가 탐구하고 재해석한 낭만주의를 나타낸다. 아름다움과 숭고미에 대한 작가의 새로운 회화적 접근은 투박해 보이는 붓질과 유채색 도형의 모순적인 조화로움으로 보여지고, 관람자는 작품 속에 내재된 정서인 멜랑콜리 (melancholy)와 노스탤지어 (nostalgia)를 발견 할 수 있다.

샌정은 서울과 독일 뒤셀도르프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홍익대학교에서 회화과 학사, 독일 Kunstakademie Dusseldorf에서 Meisterschüler와 Akademiebrief 를 받았고, 영국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에서 회화과 석사 학위를 받았다. 개인전으로는 《temporality》 (wooson gallery, Daegu, 2021) 《very art》 (OCI Museum of art, 2020), 《Paintings:Sen Chung》 (Osthaus Museum, Hagen, Germany, 2020), 《Painting》 (Parkhaus im Malkastenpark, Dusseldorf, Germany, 2017), 《wildwood air》 (Kukje Gallery, Seoul 2009), 《wooden heart, Ilmin museum of art, Seoul 2008》를 개최하였고, 《The Fool on the Hill》 (ONE AND J. GALLERY, Seoul, 2022) 《Art of Lov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2020), 《An-Other Column》 (Doosan Art Center, Seoul, 2017), 《Connect 1》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2016), 《SeMa Gold》 (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6), 《City States 7th Liverpool Biennial 》 (Liverpool, UK, 2012), 《The Perpetual Dialogue》 (Andrea Rosen Gallery, New York, 2009)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The Deutsche Bank Collection (Berlin), Landesgalerie (Linz, Austria) Christoph Merian Stiftung (Basel, Switzerland), Daniel-Henry-Kahnweiler-Stiftung (Rockenhausen, Germany) 등의 기관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Works

After Beauty

September 14 – October 20, 2023

LEE EUGEAN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Sen Chung’s solo exhibition, After Beauty, from 14 September to 20 October 2023. Chung’s exhibition at LEE EUGEAN GALLERY includes 26 new artworks in the form of oil paintings and drawings that delineate his appreciation of the concept of beauty. Chung constantly contemplates the concept of beauty and the sublime and concomitantly challenges our understanding of beauty with an aesthetic and philosophical approach.

 The 18th century German philosopher Alexander Baumgarten, who introduced the term ‘aesthetics’ to modern philosophical vocabulary, argued that “art and beauty belong to a middle ground between sensibility and reason”. One could see such a philosophy and its profound influence on Sen Chung’s artistic worldbuilding. Through his contemplation on the meaning of beauty and art, Chung finds melancholy and sentiment and conveys them onto his canvas. His sustained interest in ephemeral beauty and the sublime enriches his artwork in both form and content. By reinterpreting and redefining the idea of ‘drawing’ through restless contemplation of his interests, the artist endows his works with rational yet sentimental and analytic yet poetic characteristics. 



+ READ MORE

Chung has studied in Germany where the romanticist drawing achieved its most radical potential. Since then, he has been working in Germany, taking the deconstruction and the subsequent redefinition of the conventional understanding of drawing through restless aesthetic research as his ultimate vocation in art. While his works employ the Western painting elements of gouache and oil paint, one still finds traces of his Oriental identity. His prolonged stays in Europe altered his perspective on the Oriental ink painting which inspired his artwork profoundly. The monotone background which is the penetrating characteristic of his works reminds the viewer of Oriental ink painting, but its depiction with oil paint would eventually grant them a sense of Western perspective on the methodologies and aesthetics of Oriental painting. Furthermore, the spirit of Oriental painting connects with the movement of Western romanticism. The artist thus argues: “Oriental spirit, which prioritized the spirituality and the essence of the object, is in the closest proximity to the romanticism in Western art history”. The present exhibition captures the gist of his understanding of the meaning of art as such; it exhibits works that philosophically speculate the meaning of the world by intuitively confronting the world with his personal sentimentality.

The concept of sublimity, too, has been an important theme for the artists in the development of art history from the late 18th century romanticism to modern abstract expressionism. Sen Chung understands the certain drama that the sublimity exudes and attempts to elevate his works to the realm of the sublime by employing non-figurativeness and abstraction in his touches. The figures with monotone colors and refined forms serve a function as a certain artistic sign and such signs compel the viewer to imbue special meaning to his works. Some of his newest works feature an emerald-shaped jewel or linear elements that resemble parentheses that seem to define the inside and the outside of certain sensations. On the monotone background which symbolizes the Oriental ink painting and its blank spaces, the artist deploys some elements from Western romanticism by placing abstract yet geometric forms in poetic colors. His new approach to the concept of beauty and the sublime cultivates an ironic harmony between his seemingly raw strokes and figures in chromatic colors. And it is this harmony that helps the audience find the sentiment of melancholy and nostalgia in his works.

Sen Chung lives and works in Seoul and Düsseldorf. He received BFA from Hongik University, Meisterschüler and Akademiebrief from Kunstakademie Düsseldorf and MFA from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many galleries and art institutions including 《temporality》 (wooson gallery, Daegu, 2021); 《very art》 (OCI Museum of art, 2020); 《Paintings:Sen Chung》 (Osthaus Museum, Hagen, Germany, 2020); 《Painting》 (Parkhaus im Malkastenpark, Dusseldorf, Germany, 2017); 《wildwood air》 (Kukje Gallery, Seoul 2009); 《wooden heart》 (Ilmin museum of art, Seoul 2008). Also, he has participate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e Fool on the Hill》 (ONE AND J. GALLERY, Seoul, 2022) 《Art of Lov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2020), 《An-Other Column》 (Doosan Art Center, Seoul, 2017), 《Connect 1》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2016), 《SeMa Gold》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6), 《City States 7th Liverpool Bienniale》 (Liverpool, UK, 2012), 《The Perpetual Dialogue》 (Andrea Rosen Gallery, New York, 2009). His works have been collecte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Jeonnam Museum of Art, The Deutsche Bank Collection (Berlin), Landesgalerie (Linz, Austria) Christoph Merian Stiftung (Basel, Switzerland), Daniel-Henry-Kahnweiler-Stiftung (Rockenhausen, Germany), and so on.

이유진갤러리는 오는 2023년 9월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샌정의 개인전 《After Beauty》를 개최한다. 이유진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샌정의 전시에서는 ‘아름다움’에 대한 사유 속에서 얻은 작가의 감상을 캔버스 위에 전개한 유화와 드로잉 신작 26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아름다움 (beauty)과 숭고미 (the Sublime) 에 대해 관조적 입장을 취하며, 미학적이고 철학적인 접근을 통해 미에 대한 이해 (the understanding about beauty) 에 도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18세기 독일 철학자 Alexander Baumgarten는 “예술과 미(beauty)는 감성과 이성 안에서 중심에 속한다” 라고 말했다. 샌정의 작품세계는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사유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그는 관조의 시간 속에서 melancholy와 sentiment를 발견하고, 이것을 화면에 그려낸다. 짧은 순간의 아름다움 (ephemeral beauty)과 숭고미 (the sublime)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은 그의 작품세계를 더욱더 발전시키고 있다. 자신의 관심사에 대한 관찰과 이해를 바탕으로 재해석하고 재정의 내린 회화를 통해 작가는 이성적이고도 감정적인, 분석적이지만 서정적인 작업을 보여준다. 



+ READ MORE

낭만주의 회화가 크게 발달했던 독일에서 공부하고 활동하고 있는 샌정은 끊임없는 미학적 연구를 통해 스스로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회화 안에서 새로 정의 내리고 모색하는 것을 궁극적인 과제와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의 작품은 유화물감과 과슈물감을 사용한 서양화지만, 동양화적인 요소도 눈에 띈다. 작가는 오랜 시간을 유럽에서 보내면서 동양 수묵화의 감성을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었고, 이는 그의 작업에 특별한 영감을 주었다.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보여지는 단색조의 바탕은 수묵화를 떠올리게 하는데, 이 담백한 색감을 기름기가 있는 유화로 표현함으로써 관람자에게 동양화에서의 여백의 미를 서양화적 관점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더 나아가, 동양의 수묵화 정신은 서양의 낭만주의 사조와도 이어진다. 작가는 “사물의 본질과 그 정신성을 강조했던 동양화 정신에 가장 이웃하고 있다고 여기는 미술사조가 바로 낭만주의다” 라고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는 기존의 회화를 재해석해, 작가의 개인적 감성을 바탕으로 세상을 보다 직관적으로 직면하면서 세계의 의미를 철학적으로 유추해나가는 작품들을 감상 할 수 있다.

‘숭고미 (the sublime)’는 18세기말 낭만주의로부터 근대 추상표현주의까지 미술사적으로 예술가들에게 중요한 주제로 이어 내려져왔다. 샌정은 숭고미에서 엄습하는 일정 드라마를 이해하고, 비구상성과 추상성으로 작가 본인이 추구하는 숭고미에 다다르게 하려 한다. 단순한 색과 절제된 형태의 도형들은 그에게 있어서 일종의 미술 기호로써의 역할을 하고, 이 기호들은 관람자로 하여금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욕망을 느끼게 한다. 이번 신작에서는 에메랄드 모양의 보석이나 일정 센세이션의 안과 밖을 규정하는 괄호 형식의 선적인 요소 등이 나타나있다. 동양 수묵화의 영향을 받은 여백을 의미하는 무채색 바탕 위에, 서정적인 색채감으로 이루어진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인 형상은 작가가 탐구하고 재해석한 낭만주의를 나타낸다. 아름다움과 숭고미에 대한 작가의 새로운 회화적 접근은 투박해 보이는 붓질과 유채색 도형의 모순적인 조화로움으로 보여지고, 관람자는 작품 속에 내재된 정서인 멜랑콜리 (melancholy)와 노스탤지어 (nostalgia)를 발견 할 수 있다.

샌정은 서울과 독일 뒤셀도르프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홍익대학교에서 회화과 학사, 독일 Kunstakademie Dusseldorf에서 Meisterschüler와 Akademiebrief 를 받았고, 영국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에서 회화과 석사 학위를 받았다. 개인전으로는 《temporality》 (wooson gallery, Daegu, 2021) 《very art》 (OCI Museum of art, 2020), 《Paintings:Sen Chung》 (Osthaus Museum, Hagen, Germany, 2020), 《Painting》 (Parkhaus im Malkastenpark, Dusseldorf, Germany, 2017), 《wildwood air》 (Kukje Gallery, Seoul 2009), 《wooden heart, Ilmin museum of art, Seoul 2008》를 개최하였고, 《The Fool on the Hill》 (ONE AND J. GALLERY, Seoul, 2022) 《Art of Lov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2020), 《An-Other Column》 (Doosan Art Center, Seoul, 2017), 《Connect 1》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2016), 《SeMa Gold》 (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6), 《City States 7th Liverpool Biennial 》 (Liverpool, UK, 2012), 《The Perpetual Dialogue》 (Andrea Rosen Gallery, New York, 2009)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The Deutsche Bank Collection (Berlin), Landesgalerie (Linz, Austria) Christoph Merian Stiftung (Basel, Switzerland), Daniel-Henry-Kahnweiler-Stiftung (Rockenhausen, Germany) 등의 기관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WORKS

+82 2 542 4964

eugean_g@naver.com

17 Apgujeong-ro 77 Gil

Gangnam-gu Seoul Korea

© 2023 LEE EUGEAN GALLERY

+82 2 542 4964
eugean_g@naver.com
17 Apgujeong-ro 77 Gil
Gangnam-gu Seoul Korea
© 2023 LEE EUGEAN GALLERY